특보,윤석열 가족 부르자 황교안도 나와야 청문회 증인 채택 남타전

이광욱l승인2019.07.02l수정2019.07.02 06: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특보, "윤석열 가족 부르자" "황교안도 나와야"...청문회 증인 채택 난타전
다음 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여야의 신경전이 이어졌습니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가족들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요구했고,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를 증인으로 세우자며 맞서면서 공방을 벌였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계획 등을 논의하는 국회 법제사법위 회의는 시작부터 뜨거웠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13명에 이르는 증인을 불러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채택 거부로 사실상 청문회 무력화에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은재 / 자유한국당 의원 : 증인 채택 제대로 안 하면 청문회 뭐하려고 하겠습니까. 제가 볼 때는 청문회 안 하고 싶다 이렇게 저는 생각할 수밖에….]
민주당 의원들은 자질 검증의 장이 돼야 한다면서 신상털기와 망신주기로 정치적 이익만을 도모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맞받았습니다.
[표창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입증하기 어려운 문제로 흠집을 내고, 또 민간인 증인들을 불러세워서 망신을 주고, 마치 일부의 황색 언론들이 하는 것과 같은….]
각종 의혹을 두고도 부딪쳤습니다.
한국당은 윤석열 후보자와 검찰 내에서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형 윤 모 전 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의 무혐의와 관련해 부당한 개입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고,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 결국, 검찰 권력이 배후에 있었기 때문에 무혐의가 될 수밖에 없었고…. 후보자가 정말 같이 골프도 쳤고, 변호사 소개해줬다고 하고….]
민주당은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난 부분을 다시 증인으로 부르는 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뿐만 아니라 인권 침해라고 반박했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사진행 발언에서 계속 의혹들에 대한 이야기가 다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후보자가 없는 상황에서….]
또, 부인 주관 미술 전시회의 대기업 협찬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장이라는 남편의 지위가 작용한 것 아니냐는 것을 두고 충돌했습니다.
[김도읍 / 자유한국당 의원 :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대기업들이 이 전시회에 상당한 협찬을 하고 있습니다.]
[송기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혼인했다는 것 자체만으로 이제는 그 모든 것이 가려지고, 다 윤석열 후보자 때문에 그런 것 아니냐, 이렇게 얘기하는 건 굉장히 잘못된 판단이다….]
결국, 여야는 공방 끝에 윤 모 전 세무서장 관련 사건과 부인의 비상장주식 거래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최대 5명의 증인을 부르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증인 채택 단계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인 여야는 예정대로 오는 8일에 열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또다시 거세게 맞붙을 전망입니다.


이광욱  amen47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욱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