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 태안 앞바다에 펼쳐진 '신비의 모래섬'…3천 년 품은 장관

명병로 기자l승인2019.08.12l수정2019.08.12 05: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남 태안, 태안 앞바다에 펼쳐진 '신비의 모래섬'…3천 년 품은 장관       

충남 태안 앞바다에 신비로운 모래섬이 나타나서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태안 해안 국립공원 안에 있는 학암포 해수욕장입니다.포구를 떠나 바다로 들어가자 푸른 물 한가운데에 모래섬이 모습을 드러냅니다.썰물로 바닷물 수위가 낮아지면서 생긴 거대한 모래섬이 끝없이 펼쳐집니다.

오랜 세월 동안 모래가 쌓이면서 생긴 '장안사퇴'입니다.길이 35km에 폭 4km, 높이가 최대 35m나 되는 거대한 모래섬.고운 모래밭 위에는 물결의 흔적, 연흔이 선명하게 남아 신비로움을 더합니다.맑은 물속으로 모래밭이 뚜렷하게 보입니다.

[장태수/한국해양대 해양환경학과 교수 : 파랑이 됐든 조류가 됐든 퇴적물을 운반시켜 길쭉하게 만드는 것이거든요. 3천 년 전부터 사퇴가 만들어진 것으로 나오고요.]

물 위로 드러난 모래섬은 가마우지와 갈매기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쉼터입니다.태풍이나 폭풍이 불 때는 높은 파도를 막아주고 물고기들의 산란장이 되기도 합니다.

[최진구/태안 학암포 어민 : 꽃게라든지 까나리라든지 어류들의 산란장이기 때문에 어민들한테 큰 도움이 됩니다.]

바닷속 모래섬은 이곳 학암포로부터 3km가량 떨어져 있는데 배로 20분가량이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평소 물속에 잠겨있는 모래섬은 매달 음력 그믐이나 보름 뒤 이틀에서 나흘간 볼 수 있습니다.

 


명병로 기자  byrnglo777@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