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밀정을 사주받은 사람이 훈장 받고 현충원에…독립운동가가 된

배상길l승인2019.08.14l수정2019.08.14 0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특보, 밀정을 사주받은 사람이 훈장 받고 현충원에…독립운동가가 된

올해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KBS는 독립운동 사료를 단독 발굴해 소개해 왔습니다.
지금 보시는 이른바 '3.1운동 계보도', 조선총독부가 100년전 작성한 걸 최초 발굴해 3.1운동의 숨은 주역들을 전한 바 있고, 4월 11일 임시정부 수립일엔 이 사진, 임정 초기에 찍은 독립운동가들의 대규모 사진을 처음 발굴해 소개했습니다.
이런 자료들은 KBS 탐사보도부가 일제강점기의 '밀정'을 장기간 추적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것들입니다.
밀정. 독립운동의 치명적 정보를 일제에 몰래 빼돌린 사람을 말하죠.
KBS 탐사보도부가 밀정 혐의가 짙은 한국인 900명 가까이를 최초로 확인했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현재 독립유공자로 둔갑한 사람들도 있습니다.청산리 전투 김좌진 장군의 최측근, 의열단 김원봉 선생의 최측근이 바로 밀정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고 그 이듬해인 1920년, 김좌진 장군은 청산리 일대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뒀습니다.취재진이 입수한 일본 기밀문서, 김좌진 36세 총사령관, 특기는 검술, 사격, 유도, 승마, 신장은 6척 1촌이고, 얼굴은 타원형이다.
이장녕, 이범석 선생 등 독립군 간부들의 개인별 특징까지 상세히 적혀 있습니다.
특기와 외모, 직책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습니다.
핵심 간부가 아니면 알기 힘든 내용, 동지들의 비밀 정보를 일제에 밀고한 사람은 누굴까, 문서 앞에 선명히 쓰여진 이름 '이정', 김좌진 장군의 막빈, 즉 비서로 현재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아 독립유공자가 돼 있습니다.
1924년 작성된 문건으로 이정은 청산리 전투 4년 만에 밀정이 된 겁니다.문서는 총 57장으로 군자금 모금 과정과 독립군의 향후 계획 등 내부 기밀 정보가 낱낱이 담겨있습니다.
[이동언/전 독립기념관 책임연구위원 : "일제에 아주 중요한 고급 정보였을 테고, 독립운동 세력을 소탕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정보가 일제 측에 밀고되었다는 점에서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거죠."]
의열단을 조직해 항일 무장투쟁에 앞장선 약산 김원봉 선생, 1926년 작성된 일본 기밀문서입니다.
"의열단 단장 김원봉과 함께 한구로 왔고, 김원봉은 북경을 거쳐 광둥으로 향했다."
사무실 위치는 물론 행적 하나하나 철저히 비밀이었던 의열단의 내부 정보가 누출됐습니다.
"상해 프랑스 조계 31공학에서 의열단 총회가 개최될 것이다. 참석자는 40~50명이다."
[김영범/대구대 사회학과 교수 : "상해에 있다가 홀연히 어디론가 사라진 의열단 김원봉의 간부들이 광저우로 갔다, 그리고 황포 군관학교에 입학했다. 이거는 상해 일본 총영사관으로서는 굉장히 새롭고, 고급 정보입니다."]
문서에 적힌 밀고자는 의열단원 김호, 본명 김재영으로 의열단과 청년동맹회에 참여한 공로로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습니다.김원봉 선생의 후손은 의열단 동지가 밀정이었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습니다.
[김태영/김원봉 선생 후손 : "굉장히 놀랐어요. 밀정이라는 게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짓인데 기막힌 일이죠, 말이 안 되는 얘기죠, 사실.."]
부실한 서훈 심사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면서 가짜 독립유공자를 둘러싼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반병률/한국외대 사학과 교수 : "보훈처에서 이걸 발굴한 사람들의 경우도 아주 치밀하게 해서 구별해야 하는데 구별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이중적으로 서훈을 준다거나 또 한 사람한테 막 다 여러 사람인 양 뭉뚱그려서 짜깁기가 된 경우도 있고.."]
국가보훈처는 독립유공자들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진행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전해왔습니다.


배상길  sork1125@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서초구양재동326ㅡ6 대성질라403호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70ㅡ8838ㅡ3637  |   FAX:02-338-9743
지사 : 충북청주시상당구중고개로337번길66 2층  |  TEL:043.295.0721  |   FAX:043.295.0721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