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청와대"검찰수사 개입한 적 없다…조국 인사청문회 지켜보겠다

박재희l승인2019.09.06l수정2019.09.06 06: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청와대"검찰수사 개입한 적 없다…조국 인사청문회 지켜보겠다

청와대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의 수사 개입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한 데 대해 "청와대는 지금까지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검찰의 청와대 수사 개입 주장 관련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검찰이 이를(일부 언론의 보도 내용을)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대검찰청이 '대검 관계자의 발언' 형식으로 청와대와 여당을 상대로 '수사 개입을 중단하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내자 청와대도 '개입한 적 없다'며 신속하게 입장을 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의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의혹을 언론이 보도했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팀은 표창장을 받을 당시의 상황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준비팀은) 그 결과 당시 정상적으로 표창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언론은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내부 기류가 변하고 있는지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문의했고,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해온 내용을 보면 기류가 흔들릴 이유가 없다는 입장과 함께 그 근거를 위와 같이(준비팀으로부터 전달받은 내용대로) 설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는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지켜볼 것"이라며 "그리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그 당시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 내일 청문회에서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 언론매체가 보도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검찰과 청와대의 정면충돌 양상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