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이총리 "태풍 링링 피해 응급복구에 행정력 최대 동원

김정환l승인2019.09.09l수정2019.09.09 06: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총리실, 이총리 "태풍 링링 피해 응급복구에 행정력 최대 동원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제13호 태풍 '링링'의 사후 대책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관계 부처는 피해의 정확한 파악에 임해주시고 당장 급한 응급복무를 서둘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링링' 피해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링링이 1박 2일 동안 한반도를 훑고 지나갔다. 역대 5번째의 태풍이라고들 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청사와 세종청사, 17개 시·도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동시 진행된 회의에는 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환경부 장관과 인천·광주시장, 전북지사 등 지자체 장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로부터 태풍 피해 현황과 응급복구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각 부처와 피해 시·도의 조치 계획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그동안 태풍에 대처하시느라고 주민과 지자체, 정부 관계자 여러분, 수고하셨다"며 "특히 이번에는 KBS와 각종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이 재난 상황을 시시각각으로 알려주셔서 대처하는 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응급복구는 주민들의 힘만으로는 부족할 것"이라며 "각종 시설물 파손 복구 인력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군 장병을 포함해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해 응급복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벼가 많이 쓰러져 있는데 벼는 24시간 이내에 물이 빠지면 수확에는 지장이 없다. 빨리 서둘러서 한톨이라도 농민들이 더 많이 거둬들일 수 있도록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재해 보험에 가입한 농가와 어가의 피해에 대해선 추석 전에 보험사 피해조사와 손해평가가 이뤄지고 보험금의 50%까지 선지급되도록 하라고 관계 부처에 주문했다.이와 함께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필요한 조치도 함께 강구할 것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정확한 피해 산정, 그에 맞는 복구 대책이 필요하기 때문에 (복구 계획에) 약간의 시일이 걸린다는 것을 주민들께서 이해해달라"며 "어찌 됐건 정부로선 복구 대책이 수립되는 대로 바로 국민 여러분께 알려 드리고 시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환  swlss2110@g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