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전국 최악 수준 미세먼지 줄인다…행복청 저감 대책 마련

허철호l승인2019.09.26l수정2019.09.26 06: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세종시, 전국 최악 수준 미세먼지 줄인다…행복청 저감 대책 마련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전국 최악 수준을 보이는 세종시 신도심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25일 발표했다.

행복청은 바람길을 고려해 건축물을 배치하는 등 도시계획 단계부터 친환경 요소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도입할 계획이다.정부청사, 공동대학 등 공공 건축물 설계·시공 전 과정에서 녹지 공간 확대 등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반영한다.

공동주택, 상업시설 등에는 환기시설과 공기 제어장치, 미세먼지 알림서비스, 나무 심기 등을 유도하고 에너지자급(제로 에너지)주택 등 친환경 주택건설을 확대할 방침이다.

태양광·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도입을 확대해 2030년까지 행복도시 총 에너지 소비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할 예정이다.친환경 차인 수소·전기차 충전 기반시설도 확충한다.

2020년까지 정부세종청사와 대평동에 수소충전소를 짓고, 건축물 허가를 내줄 때 전기 충전기 의무설치 기준을 강화(주차단위구역 200대→100대)한다.

2021년까지 전기 굴절 버스를 12대 도입하고, 2023년까지 수소 버스를 27대 들여오는 등 친환경적인 대중교통을 활성화한다.공사 현장에 흙·먼지 제거 시설을 설치하고, 장기간 활용하지 않는 부지에 코스모스·핑크뮬리 등을 심어 날림먼지 발생을 최대한 억제할 방침이다.

올해 1∼5월 세종시 미세먼지(PM10) 농도는 전국 평균 54㎍/㎥보다 높은 61.3㎍/㎥로, 경기 63㎍/㎥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같은 기간 세종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36㎍/㎥로, 충북 39㎍/㎥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김진숙 행복청장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새로운 도시 모델을 구현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협력하고, 시민 의견수렴 등을 통해 실질적으로 시민에게 도움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허철호  hchnews@empal.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7길65 B-01호 (합정동,월드아트빌)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2-338-9995  |   FAX:02-338-9743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