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귀국한 문 대통령, 현안 산적...조국 해법 놓고 고심

박재희l승인2019.09.27l수정2019.09.27 08: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 귀국한 문 대통령, 현안 산적...조국 해법 놓고 고심
3박 5일 동안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귀국했습니다.
방미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협상 촉진 등 후속 조치에 주력하는 동시에 확산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비롯해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 등 산적한 국내 현안 해결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3박 5일 동안의 미국 뉴욕 방문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이번 순방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재가동 가능성을 확인한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촉진과 남북 대화 재개 등 이른바 '대전환'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24일 한미 정상회담 :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아마도 한반도에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아주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외교 성과를 거두긴 했지만, 국내에 산적한 현안이 만만치 않습니다.
귀국한 문 대통령은 공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대해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귀국 직후 청와대 집무실에서 핵심 참모들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비롯한 국내 현안을 논의했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검찰이 한미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시간에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며,
검찰의 의도가 무엇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하지만 조 장관이 압수수색 당일 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놓고 야당이 수사 외압, 직권남용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데다,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 교수의 검찰 소환이 임박한 만큼 문 대통령의 고심도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특히 여권 내에서도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 퍼지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유구무언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며 안타까움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일부 여권에서도 조 장관 지키기에 지쳐가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조국 정국을 뚫고 나갈 해법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7길65 B-01호 (합정동,월드아트빌)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2-338-9995  |   FAX:02-338-9743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