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국 사퇴 요구"세종대로 11개차로..더 넓고, 더 길어 300만" 줄지어..

임수만 기자l승인2019.10.04l수정2019.10.04 05: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회, 조국 사퇴 요구"세종대로 11개차로..더 넓고, 더 길어 300만" 줄지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정당·시민단체들의 대규모 집회가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지난달 28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진보진영의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의 맞불격이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에서부터 서울시청 인근, 서울역~남대문 일대까지 도로를 가득채웠다.

앞서 서초동 집회 인원 추산치 '200만'을 두고 진위 논란이 일었던 가운데, 범보수 통합집회 주최 측은 제각각 100만, 300만, 500만 등의 추산치를 내놨다. 다만 이들 모두 추산 근거를 밝힌 것은 아니라 수치의 정확성을 둘러싼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 참석인원은 국민과 당원을 포함해 총 300만명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 측은 "광화문에서 서울역까지 주변도로 인파를 300만~500만정도로 예상한다"고 밝혔으며, 우리공화당도 "전체 100만 정도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부터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 11개차로를 채웠다. 광장의 폭은 100m에 조금 못 미치며 세종대로의 폭은 약 50m 정도다. 광화문광장부터 시청역까지는 약 1.4㎞ 구간이다. 아울러 우리공화당 측이 집회를 벌인 서울역~남대문까지 세종대로 왕복 10개차로는 폭 약 50m의 길이 300m 구간이다.

지난달 28일 서초동 집회의 경우 서울 성모병원부터 서초역을 거쳐, 교대역 인근까지 사람이 찼다. 해당구간 도로 폭은 50m에 조금 못 미치고, 구간 길이는 1.5㎞ 정도다. 다만 당시 인근에서 열린 서초구 서리풀 축제 참가자가 포함됐을 것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기존 가장 '공신력 있는' 기준은 경찰이 발표한 집회 인원 추산이었지만, 집회때마다 경찰과 찬성-반대진영간 규모를 놓고 논쟁이 벌어지자 경찰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공식 추산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최근 불거진 집회 인원 논란에도 경찰은 "앞으로도 집회 인원을 외부에 일체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집회 인원 추산에 페르미 추정법을 사용하는데 이는 단위 면적 당 수용 가능 인원 기준을 적용해 참가 인원을 계산하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3.3㎥(1평) 당 앉은 집회는 5~6명, 선 집회는 9~10명 정도로 계산한다. 다만 이 경우 해산하고 유동하는 인원까지는 파악이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서초동 검찰 개혁 촉구 촛불집회의 참석자를 '200만명'으로 추산한 것에 대해 "3만5000명에서 5만명이 합리적인 추정"이라고 꼬집었다.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페르미 추정법으로 직선 2.4㎞ 면적 24만㎡ 집회는 83만명으로 추계했는데 서초동 집회는 직선 560m고 면적 24만㎡"라며 "거리가 4분의 1 수준, 면적은 10분의 1 수준인데 인원은 2.4배가 많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광화문 집회에 대해 "광화문 광장의 군중은 한국당 중심의 범보수 세력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었을 뿐"이라고 폄훼했다.

집회 성격에 대해서도 "한국당이 전국적 총동원령을 내려 만든 집회, 우리공화당의 태극기 집회, 수구적 종교정치 세력의 창당준비집회가 뒤섞여 정체성과 주의·주장에 혼돈만이 가득했다"며 "서초동 촛불집회와의 본질적 차이는 바로 이 지점에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임수만 기자  boyyo@na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수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7길65 B-01호 (합정동,월드아트빌)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2-338-9995  |   FAX:02-338-9743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