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 남자들이 열정은 요리사 못지않다! 농촌에도 '요섹남' 열풍으로...

명병로 기자l승인2019.10.06l수정2019.10.06 05: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남 천안, 남자들이 열정은 요리사 못지않다! 농촌에도 '요섹남' 열풍으로...
퇴직한 남성 등 나이 지긋한 남자들이 모여 스스로 음식을 준비하고 건강식을 배우는 이른바 '요섹남' 요리교실이 농촌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정성을 들이지만 아직은 서툰 칼질.맛있는 요리를 만들기 위한 열정은 요리사 못지않습니다.일흔이라는 나이가 될 때까지 그동안 대접만 받아 온 음식을 직접 만들 수 있다는 사실에 만족스럽습니다.
김두기(72)충남 천안시 성환읍 : 평소에 안 하던 것을 이렇게 프로그램에 따라서 하니까 재미도 있고, 또 새로운 감정도 있고, 또한 우리 여성분들이 너무 고생을 많이 했구나, 이렇게 느껴집니다.
환갑을 넘긴 남자들이 자신이 준비한 영양식을 뽐내는 자리입니다.농촌사회에 남아 있는 가부장적 사고를 없애고 양성평등 의식을 심는 데 이런 남성 요리 행사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유동숙,천안시 목천읍 : 남자분들이 너무 좋아하세요. 그게 가장 키 포인트예요. 행복해하시고, 그리고 집에 가서 실습을 해보겠다는 아주 큰 의지도 있고요.
제육볶음과 카레 라이스, 가지와 황태 요리.주변에서 가장 많이 접했던 친숙한 요리로 한 상을 차렸습니다.
조소행,농협 충남지역본부장 : 각 농협에서 이런 남성들의 요리를 활성화 시켜서 남성들이 적극 참여하고, 또 건강한 우리 농산물을 요리해서 건강도 챙기고, 그런 기회를 많이 제공하고자 합니다.
고령 남성을 위한 농촌 요리 교실이 건강한 먹거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가사노동의 소중함도 일깨우는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명병로 기자  byrnglo777@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7길65 B-01호 (합정동,월드아트빌)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2-338-9995  |   FAX:02-338-9743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