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속타는 청와대 미북 대화동력 유지 집중...부산방문 영향 '촉각'

박재희l승인2019.10.07l수정2019.10.07 05: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 속타는 청와대 미북 대화동력 유지 집중...부산방문 영향 '촉각'

스웨덴 스톡홀롬에서 열린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6일 청와대는 구체적인 상황 파악과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하노이 핵 담판 결렬 후 7개월 만에 실무협상이 재개된 것을 두고 그동안 청와대 내에서는 북미 대화가 제 궤도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던게 사실이다.

그럼에도 이번 실무협상에서 북미가 비핵화 해법을 둘러싼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다시 '노딜'에 그치면서, 문 대통령의 '촉진역' 행보가 다시 기로에 처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흘러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번 협상 결렬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1월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 여부 등 남북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단 청와대는 이번 실무협상이 이뤄진 것 자체에 '북미대화 재개의 시작'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대화 이후에도 동력을 살려가는 데 힘을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이번 북미 간 실무협상에서 당장의 실질적인 진전은 없었지만, 북측 신임 대표단과의 협상이 시작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를 계기로 북미 간 대화의 모멘텀이 계속 유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이번 협상에서의 양측 입장을 바탕으로 대화가 지속할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외교·안보라인을 중심으로 실무협상에서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못한 이유를 정밀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동력 유지를 위한 한국 정부의 역할에 대해 숙고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번 실무협상 결렬로 비핵화 대화가 완전히 멈춰서는 것이 아니며, 비핵화 방법론에서 인식 차를 확인했을 뿐 결국 다시 의견을 좁히는 과정을 거치리라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인 셈이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7길65 B-01호 (합정동,월드아트빌)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2-338-9995  |   FAX:02-338-9743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