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문 대통령·조국 규탄' 집회…·청와대앞까지 행진

허태양l승인2019.10.11l수정2019.10.11 01: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회,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문 대통령·조국 규탄' 집회…·청와대앞까지 행진

서울 광화문에서 한글날인 9일 보수를 표방하는 시민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1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를 열고 문 대통령의 하야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구속을 주장했다. 이들은 이달 3일 종로구 교보빌딩 앞에서 1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투쟁본부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총괄 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 본부장을 맡은 단체다.

전 대표는 "문재인(대통령)이 서초동에 촛불을 동원해 홍위병 전술을 시작했다"며 "윤석열(검찰총장)이 문재인(대통령)을 체포해야 한다. 내란선동죄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집회참가자가) 1천만명을 돌파했다"며 "1천400여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 모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약 1.7㎞ 구간을 차지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

앞서 개천절인 지난 3일에도 보수 성향의 정당과 단체들은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연 바 있다. 당시에는 광화문 남측광장∼서울역까지 2.1㎞ 구간이 통제됐고, 주최 측은 300만명가량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했지만,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조국 (장관)이 대한민국을 어지럽히고 있다"며 "부정 입학, 재산 '빼돌리기'가 보도되는데 법무부 장관 말이 되는가. 문 정권은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오후 4시께 태극기를 흔들고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했다.행진 행렬이 광화문을 지나 청와대 앞까지 길게 이어지면서 경복궁 앞 사직로와 청와대 방면 자하문로·효자로 등은 한동안 교통이 통제됐다.

일부 참가자들은 행진 이후 청와대 사랑채와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다시 집회를 이어갔다. 투쟁본부는 이달 4일부터 사랑채 인근에서 노숙 농성을 진행 중이다.이날 집회에는 중·장년층뿐 아니라 부모와 함께 집회를 찾은 어린이와 청년들도 눈에 띄었다. 일부는 집회가 진행 중인 대로 중앙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직장인 이모(26)씨는 "정치에 대해 잘 몰랐는데 외교와 경제도 점점 악화하고, 언론도 편향적으로 방송하는 걸 보고 나오게 됐다"며 "지난 3일에도 나왔고 오늘도 어머니와 같이 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광화문 인근에 경비병력 93개 부대 5천여명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은 없었고, 연행자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앞서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는 이날 정오께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조 장관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은 사실을 조롱하는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 배부 퍼포먼스를 했다.주최 측은 '서울대학교 문서위조학과 공익인권법센터' 명의로 된 '인턴 예정 증명서' 1천 장을 준비해 시민들에게 나눠주며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히 수사하라", "이것이 정의인가 대답하라 문재인" 등 구호를 외쳤다.


허태양  Ecoh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태양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서초구양재동326ㅡ6 대성질라403호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70ㅡ8838ㅡ3637  |   FAX:02-338-9743
지사 : 충북청주시상당구중고개로337번길66 2층  |  TEL:043.295.0721  |   FAX:043.295.0721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