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시는 수소발전소 반대 주민들, 백지화 투쟁 접고 협상 재개

여태록l승인2019.11.03l수정2019.11.03 02: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천시,인천시는 수소발전소 반대 주민들, 백지화 투쟁 접고 협상 재개

인천시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며 천막 농성까지 나섰던 주민들이 협상 테이블에 앉기로 하면서 갈등이 풀릴 조짐을 보인다.

인천시 동구 주민들로 이뤄진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1일 긴급 주민 총회를 열어 투표한 결과 발전소 사업 백지화 투쟁을 철회하고 협상을 추진하자는데 투표자 348명 중 262명(75.2%)이 찬성했다고 2일 밝혔다.

2기 비대위를 구성해 투쟁을 계속하자는 안에는 67명(19.2%)이 표를 던졌다. 무효표는 19명(5.45%)이었다.

투표 결과에 따라 비대위는 백지화 요구를 철회하고 인천시·동구·비대위·인천연료전지 등 4자 협상을 이달 4일부터 재개하기로 결정했다.지난달 21일부터 동구 송림동 발전소 부지 공사장 앞에서 벌여 온 천막 농성도 함께 풀었다.

비대위 측은 이에 "시공사가 업무방해 혐의로 비대위 대표와 주민들을 형사 고소하고 손해배상 청구 소송까지 제기하겠다고 한다"며 "주민들이 법적 분쟁에 휘말리는 상황까지 감수하면서 발전소 공사를 막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주민들이 백지화 투쟁이라는 강경한 입장은 바꿨지만, 4자 협상을 이제 막 재개하는 단계인 만큼 갈등이 완전히 풀린 상황은 아니다.앞서 6월에도 인천시·동구·비대위가 발전소 안전·환경성 검사를 하는 데 합의했으나 용역기관 선정에서 이견을 보여 결국 착수하지 못하고 공사가 수 개월간 중단됐다.

비대위는 발전소 안전성이나 환경 오염에 대한 주민 우려를 해소하려면 시, 동구, 인천연료전지가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사측이 기존에 제시했던 지역 상생 방안이나 비대위가 요구했던 안전성 검사 등에서 4자가 다시 합의를 볼 수 있을지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인천시 동구 송림동 일대에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2017년 6월 인천시·동구·한국수력원자력·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식회사 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추진됐다.

인천연료전지는 안전성과 환경 문제를 우려한 주민 반발로 올해 1월 공사를 중단했다가 지난달 15일 재개했으나 공사장 앞 천막 농성으로 인해 차질을 빚었다.


여태록  ecohknews1458@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태록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서초구양재동326ㅡ6 대성질라403호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70ㅡ8838ㅡ3637  |   FAX:02-338-9743
지사 : 충북청주시상당구중고개로337번길66 2층  |  TEL:043.295.0721  |   FAX:043.295.0721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