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신임 법무부장관 내정자 추미애 "검찰개혁 시대적 요구..최선 다해 국민 요구 부응

이재상 기자l승인2019.12.05l수정2019.12.05 15: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법무부, 신임 법무부장관 내정자 추미애 "검찰개혁 시대적 요구..최선 다해 국민 요구 부응

신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5일 검찰개혁을 비롯한 사법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추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선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면서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은 이런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추 후보자는 "20여 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을 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물돼 처신해 본 적이 없다"며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제가) 사심없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는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별도의 메시지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선 "따로 없더라도 너무나 (대통령의 뜻을) 잘 알고 있다"며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히고 그 길이 매우 험난하다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당대표까지 지냈는데 장관에 임명되는 것은 격에 맞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선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인 입장을 비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할 각오"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 문제에 대해선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면서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일부 야당에서 공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대해선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며 "당적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당대표 출신의 중진인 추미애 의원을 지명했다. 지난 10월 14일 조국 전 장관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전격 사퇴한 지 52일만이다.

정치권에서 '추다르크'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꼽히고 있어 검찰 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판사, 국회의원으로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 그리고 그간 추미애 내정자가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 법치 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상 기자  Ecohk113355@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대표전화 (02) 898-1394  |   FAX : (02)898-1396  |  H.P : 010-7938-2533
지사 : 충북청주시상당구중고개로337번길66 2층  |  TEL:043.295.0721  |   FAX:043.295.0721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