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외교차관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지원한 한국에 대해 조치할 땐 심사숙고해야한다고 말했다."

유병택 기자l승인2020.02.27l수정2020.02.27 06: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외교부, 외교차관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지원한 한국에 대해 조치할 땐 심사숙고해야한다고 말했다."

외교부 조세영 제1차관은 26일 중국 일부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인 입국자를 강제로 격리한 데 대해 강력한 표현으로 "중국 정부가 우리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때는 두 번 세 번 심사숙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차관은 이날 외교부를 찾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에게 "우리의 방역 능력이나 객관적 사실에 비해 과도한 조치가 최소화돼야 하고 자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싱 대사로부터 '우리 입장을 잘 알았고 그것을 본국 정부에 충실히 보고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외교적 관점에서 전면적 중국발 입국금지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는 "의료적인 관점도 외교적 관점도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거기에는 차이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모든 조치는 객관적 사실과 데이터에 기반해서 조치하는 게 중요하다"며 후베이성의 상황이 가장 심각했기 때문에 후베이성으로부터의 입국을 통제하고 나머지 지역은 특별입국 절차와 사증심사 강화 등을 통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정책을 통해 한 달 전 하루 평균 2만명에 육박했던 중국인 입국자가 지금은 1천800명 정도로 줄었다고 강조했다.

조 차관은 일본이 이날 발표한 한국인 입국제한과 관련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그런 조치들이 철회, 재고되도록 노력해달라고 우리 입장을 엄중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하면 외국으로부터 입국제한 조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예견하고 그런 조치를 최소화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가명을 다 밝힐 수 없지만 수면 하에 외교적 노력을 통해 사실 입국제한을 발동하려다 발동하지 않은 나라도 있다. 전면적인 입국금지를 발동하려다 일부 지역에 제한된 조치로 축소한 나라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면적인 격리를 검토하다가 발열 여부만 체크하는 모니터링만 하겠다고 궤도를 수정한 국가도 있었다. 그런 성과들도 있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병택 기자  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