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이겨냅시다국민들에 목소리] 7년 모은 암보험 깨고 봄동까지…이웃들의 온정

조재호 기자l승인2020.03.04l수정2020.03.04 07: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함께 이겨냅시다국민들에 목소리] 7년 모은 암보험 깨고 봄동까지…이웃들의 온정
진도에서는 봄철 밥상을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봄동’ 아시죠?코로나 19로 자가 격리중인 대구시 남구의 320 가구, 전남 진도에서 난 푸릇푸릇한 봄동을 한 봉지씩 전달 받았습니다.”외출을 못해 답답하실 텐데... 반찬 걱정이라도 덜어드고 싶다“.진도 군내면 주민들이 직접 길러 수확한 선물이었는데요.
지난주 이 주민센터에는 60대 남성이 찾아와 기부 방법을 묻고 돌아갔습니다.
한 시간 뒤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현금 118만 원이 담긴 봉투 하나를 건네고 떠났습니다.
7년 동안 유지하던 암 보험을 해지해 환급받은 돈이었습니다.한지용/서울 성북구 길음2동 주민센터 직원 : "본인이 앞날을 위해 준비하신 금액이니 선뜻 받기는 어려운 상황이었어요. 그래서 좀 더 생각하시라고 말씀을 드린 거예요."
이 남성이 기초생활수급자라는 걸 안 주민센터가, 여러 차례 만류했지만, '꼭 대구에서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청천면사무소 직원 : "(봉투를) 대신 전해달라고 사람을 통해서 면사무소에 오셨고요. 오셔서 그분이 좋은 일에 써달라고."충북 괴산군 청천면사무소에도 익명으로 기부금 백만 원이 전달됐습니다.자신을 농부라고 소개한 뒤 어려운 일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편지를 남겼는데, 결국, 누군지는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마포 상암 주민센터에도 돼지저금통 등 현금 90만 원이 익명으로 전달됐고, 충남 서산시에서도 80대 노인이 두 차례에 걸쳐 198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시민단체 굿네이버스에는 2천 9백여 명이 기부에 참여해 1차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대구 경북에 지원했습니다.
연예인들도 대구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주는가 하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내는 방식으로 기부 대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조재호 기자  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