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으로 연기…비용 부담 천문학적으로 증가 우려

김종운l승인2020.03.25l수정2020.04.14 0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스포츠,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으로 연기…비용 부담 천문학적으로 증가 우려      

일본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1년가량 연기됐습니다. 내년 5월이 가장 유력한데, 전쟁도 아니고, 전염병 때문에 올림픽이 연기된 건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올해 도쿄 올림픽을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개최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IOC는 현재 세계적 대유행 단계인 코로나19 감염병에 대해 세계보건기구가 제공한 정보에 따라 일본 측과 협의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IOC의 이번 결정은 어젯(24일)밤 바흐 위원장이 아베 총리 등 일본 측 주요 인사들과 전화 회담을 가진 직후에 열린 긴급 집행위원회를 통해 나왔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담 직후 IOC 측에 도쿄 올림픽 1년 연기를 공식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의 동의를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 :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도쿄 올림픽 패럴림픽을 개최하는데 동의했습니다.내년 개최 시기에 대해 로이터 통신은 IOC가 5월 개최를 사실상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내년에 개최되더라도 명칭은 그대로 2020년 도쿄 올림픽이 되고, 지난주 일본에 도착한 성화도 내년까지 그대로 두기로 했습니다.그러나 내일 후쿠시마를 출발할 예정이었던 성화의 차량 봉송 행사는 중단됐습니다.

일본에서는 연기 논의가 시작되자마자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거론되던 '1년 연기'가 최종 확정되자 일단 안도하면서도, 천문학적으로 불어날 대회 비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종운  sork1125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