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김경록 보도 재심의 치열한 논의 끝 제재 낮췄다

Eco환경뉴스l승인2020.04.28l수정2020.04.30 08: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회, KBS 김경록 보도 재심의 치열한 논의 끝 제재 낮췄다

방통심의위(위원장 강상현)는 이날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조국 전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PB를 인터뷰했다가 왜곡 논란을 부른 지난해 9월 KBS ‘뉴스9’ 보도가 방송심의규정 ‘객관성’ 조항을 위반했는지 재심의했다. 재심의 결과 제재 수위는 법정제재 ‘주의’로 감경됐다.

방통심의위는 지난 2월 전체회의를 통해 법정제재 ‘관계자 징계’를 의결했다. 이 같은 관계자 징계 의결에 앞서 김경록 PB는 방통심의위와 미디어오늘에 A4용지 5장 분량의 의견진술서를 전달한 바 있다. 심의위원들이 과징금 다음으로 높은 제재 수위인 관계자 징계를 결정한 이유는 인터뷰 당사자인 김 PB가 제출한 의견서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KBS ‘뉴스9’은 지난해 9월11일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을 인터뷰한 내용을 담아 리포트 2개를 보도했다. 사진=KBS 보도화면 갈무리.]
▲KBS ‘뉴스9’은 지난해 9월11일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을 인터뷰한 내용을 담아 리포트 2개를 보도했다. 사진=KBS 보도화면 갈무리.

당시 의견진술서에는 KBS와 검찰의 유착 관계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PB는 KBS 측이 인터뷰를 제안하면서 검찰과의 관계를 들어 압박했고, KBS 법조팀장이 회유와 설득을 반복하며 인터뷰를 성사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KBS 측은 “방통심의위가 김경록 의견서에 대한 KBS 의견 청취 절차를 거치지 않고 제재수위를 결정한 건 절차적 문제”라며 재심의를 요청했고 방통심의위 상임위원회는 지난달 26일 KBS가 제기한 재심의 청구를 받아들였다.

KBS ‘뉴스9’은 지난해 9월11일 김 PB를 인터뷰를 바탕으로 “정경심, 5촌 조카가 코링크 운용한다 말해”(정새배 기자), “투자처 모른다?…‘WFM 투자 가치 문의’”(하누리 기자) 등 2개 리포트를 보도했다.

보도 취지는 조국 전 장관과 정 교수가 자본시장법과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김 PB는 KBS 보도에서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불리한 내용을 말했다.

하지만 보도 이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해 10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KBS가 김 PB 인터뷰를 공정하게 다루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김 PB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는데, 여기서 김 PB는 조국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을 5촌 조카인 조범동씨의 사기 행각으로 규정했다. 조 전 장관 가족이 자본시장법과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했을지 모른다는 KBS 보도와 배치되는 주장이라 후폭풍이 거셌다.

27일 재심의 의견진술자로 엄경철 KBS 보도국장이 출석했다. 지난해 해당 보도를 총괄했던 성재호 전 사회부장과 김귀수 전 사회부 법조팀장도 참석했다. 김경록 PB도 회의 현장을 방청했다.

질의에 앞서 강상현 위원장은 “정 교수나 조 전 장관이 자본시장법이나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했는지는 심의위에서 논의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객관적 사실을 다뤘는지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경철 보도국장은 “인터뷰 보도 과정에서 불거졌던 여러 민원과 사회적 논란에 깊은 책임을 느끼고 성찰하고 있다. 취재 전반 과정을 검토하고 강화된 검증 기준으로 조금 더 공정한 방송을 위한 내부 개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영섭 방통심의위 위원이 “김 PB가 제출한 의견서 핵심은 본인이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인터뷰했다는 것인데 맞느냐”고 묻자 김귀수 전 법조팀장은 “김경록씨 입장을 제가 이야기하기 쉽지 않지만 제가 강압적으로 인터뷰를 끌어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심 위원이 “의견서가 사실과 다르냐”고 묻자 김귀수 전 팀장은 “김경록씨가 말한 내용에 일부 사실과 부합하는 내용이 있다. 하지만 일부는 과장해 표현했다”고 반박했다.

Eco환경뉴스  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co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