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환경단체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 폐쇄해야”

여태록l승인2020.05.23l수정2020.05.25 06: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천시, 인천환경단체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 폐쇄해야”
한국남동발전, 석탄 대체 LNG 전환 계획 수립…“기후 위기 대응에 맞춰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오는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의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를 건설하는 계획을 철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국제기후 위기 대응에 맞춰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한다는 것이다.

인천녹색연합과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인천지역 환경단체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환경단체가 지속해서 요구한 영흥화력발전소 1·2호기 폐쇄 결정은 환영한다”면서도 “2034년에 1·2호기 폐쇄가 아닌, 2030년까지 3·4·5·6호기 모두 폐쇄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흥화력발전소를 운영하는 한국남동발전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석탄을 연료로 사용하는 1·2호기를 준공 30년째인 2034년쯤 전면 폐쇄하는 대신에 LNG 발전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문제 대응을 위해 석탄발전소를 폐지하려는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는 “정부가 파리 기후변화 협정을 이행하려면 장기적으로 가스발전소를 운영할 수 없게 되고, LNG 발전소 역시 쓸모없는 자산이 된다”며 “태양광과 풍력의 발전단가가 낮아지는 환경에서 LNG 발전소에 투자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6년에 영국은 석탄화력발전소를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쇄하기로 결정했고, 스코틀랜드도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한 지 115년 만인 같은 해에 마지막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중단했다”며 “중국·미국·독일 등 많은 나라가 깨끗한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환경단체는 “지금과 같은 국내 에너지 방식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부메랑이 될 뿐"이라며 "한국남동발전은 국제적인 기후 위기 대응에 맞춰 조속히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남동발전은 2004년 총 1600MW 규모의 1·2호기를 가동한 뒤 2008년에 3·4호기(1740MW), 2014년에 5·6호기(1740MW)를 차례로 운영했다. 향후 7·8호기까지 건설할 계획이었으나 반대 여론에 부딪혀 무산됐다.

한편, 인천시 옹진군에 들어선 영흥화력발전소는 수도권 전력 공급의 20%를 담당한다. 수도권에서 유일한 대용량 유연탄발전소로 총 5080MW 용량의 발전시설을 갖추고 있다.

◇인천 서구 악취민원 45% 감소…첨단장비 운용 효과 

인천시 서구는 올해 접수된 악취 민원이 지난해와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고 12일 밝혔다.서구에 따르면, 올해 1~4월 들어온 악취 민원은 모두 11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01건) 대비 약 45% 감소했다. 

서구는 고성능 대기 감시시스템과 대기오염물질·악취를 측정하는 차량 등 첨단장비를 운용하면서 점검과 감시 활동을 벌여 이 같은 효과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서구는 지난해 12월 악취 문제를 통합 관리하는 관제센터 등을 구축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악취배출원을 추적·관리하고 있다.

◇'어린이가 안전한 마을 만들기' 인천 중구 연구용역

인천시 중구는 13세 미만의 어린이를 위한 안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2개월간 용역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중구는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내·외 어린이 안전 정책 사례를 발굴하고, 이중 시행 가능한 사업을 올해부터 3년간 추진할 방침이다.

인천연구원이 주관하는 이번 용역에서는 어린이 관련 시설 현황과 인구 구조, 통행 여건 등을 원도심과 영종국제도시 등 2개 권역으로 나눠 면밀히 분석한다.

한편, 중구는 2019년 12월에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어린이 안전 조례를 제정하고, 안전사고 예방과 관련된 인프라 조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여태록  ecohknews1458@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태록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