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민주당 김부겸 “당 대표 되면 대선 불출마” vs 이낙연은....

조재호 기자l승인2020.06.11l수정2020.06.12 04: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치, 더민주당 김부겸 “당 대표 되면 대선 불출마” vs 이낙연은....

김부겸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당선되면 임기 2년을 채우겠다고 약속했다. 차기 대통령 후보 경선을 포기하는 ‘베팅’을 한 것이다.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은 입장 표명을 자제하며 고심하는 모습이다.

홍영표 의원은 10일 김 전 의원이 자신에게 “이번에 당대표에 출마하겠다고 결심했다. 당선이 되면 임기를 채우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차기 대통령 후보 출마를 포기하더라도 당 대표에 반드시 당선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전날에는 우원식 의원을 만나 같은 뜻을 전했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우 의원과 홍 의원은 “대선 출마를 위해 당 대표를 7개월 만에 사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인 이 의원은 대응을 고민하고 있다. 이 의원은 10일 수차례 기자들과 만나서도 김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한 의견을 묻자 17초간 침묵한 다음 “보도 이외의 것은 알지 못한다”고 짧게 답했다. 질문이 이어지자 “똑같은 얘기를 만날 때마다 계속 하는 것은 고역”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과 만날 예정이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언젠가는 만나겠지만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면서 “계획이 없다는데, 어떻게 답을 할 수 있겠느냐”는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신문 기자 출신으로 오래 대변인 생활을 한 이 의원 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깊은 고민에 빠졌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이 의원은 기자들이 질문하자 “입 속에 목캔디가 있다”며 손을 가로로 젓거나 답변을 피하고 웃으며 지나가기도 했다.

이 의원은 세 후보와 달리 중도 사퇴를 전제로 당 대표에 출마해야하는 부담이 생겼다. “전당대회를 1년 안에 두 번이나 치르도록 만들었다”는 당내 비판도 감수해야 한다. 당 대표가 대통령 경선에 출마하려면 1년 전에 대표직에서 사퇴해야한다는 당헌 규정 때문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제와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당 대표를 포기하는 모습도 실망감을 줄 수 있고, 출마를 강행하면 당내 반대 여론이 김 전 의원에 몰려 낙선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이 간신히 이긴다고해도 향후 대권 행보에 상처가 되는 만큼 고민이 큰 상황이라는 의미다.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이 만남을 갖고 이 문제를 풀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둘은 서울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열린 고 이희호 여사 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지만 이날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사전 참석 예약이 돼있지 않은데다 국회의원 신분도 아닌 김 전 의원이 행사장에 입장하지 못 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행사 후 별도로 참배했다.

조재호 기자  ecobrain@na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