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투’에 연이어 쓰러진 민주당 단체장들

안기찬 기자l승인2020.07.13l수정2020.07.17 08: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치, ‘미투’에 연이어 쓰러진 민주당 단체장들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더불어민주당이 받은 충격은 그 어느 때보다 클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자체도 충격이지만, 또 다시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이 연루된 미투 의혹이 제기돼서다.

전날 오후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일부 언론에서 그의 미투 의혹이 조금씩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이내 박 시장에게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그의 전직 비서가 최근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고소인은 지난 8일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불과 2년4개월 사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의 ‘미투’ 사건은 2018년 3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이번 박 시장까지 세 차례나 발생했다. 특히 안 전 지사에 이어 박 시장 역시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까지 거론돼 온 터라 한동안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 3월 발생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사건은 당시 ‘미투’ 운동에 제대로 불을 지핀 가장 충격적이고도 상징적인 사건으로 꼽힌다. 당시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씨가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피해 사실을 공개하자 안 전 지사는 이튿날 “책임을 지겠다”며 충남도의회에 사퇴서를 제출하고 도지사직에서 물러났다. 임기를 4개월가량 남겨둔 시점이었다. 오랜 법정 싸움 끝에 지난해 9월 대법원은 안 전 지사에게 2심 판결 그대로 징역 3년6개월을 최종 선고했다.

안 전 지사의 미투 사건 당시 민주당 지도부는 즉각 안 전 지사를 제명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그러나 결국 2년 만에 민주당에서 이와 비슷한 광역자치단체장의 미투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여직원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오 전 시장은 곧장 사실을 인정하고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해당 사건이 4·15 총선 직후 공개된 탓에 당에서 선거가 끝날 때까지 사건 폭로를 미룬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더해졌다. 민주당은 안 전 지사 때와 마찬가지로 오 전 시장을 곧바로 제명 처리하며 발 빠르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 미투 사건을 교훈 삼아 좀 더 경각심을 갖고 제대로 단속해야 했다는 비난을 피할 순 없었다.

이 외에도 민병두·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등 지난 2년여 동안 여권 내 성범죄 의혹은 끊이지 않았다. 이들은 의혹이 제기된 직후 각각 의원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선언했지만 이내 번복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총선 당시 민주당 인재 영입 2호인 원종건씨는 자신의 옛 여자친구로부터 미투 폭로를 당했으며, 김남국 의원 역시 과거 팟캐스트에 출연해 여성에 대한 품평회를 열었다는 논란을 사기도 했다. 여기에 이번 박 시장 사건까지 더해져 민주당은 ‘미투 정당’ ‘성범죄 정당’이라는 지울 수 없는 ‘오명’에서 더욱 벗어날 수 없게 됐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안기찬 기자  Oanecohknews@daum.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기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