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야권 주자 선두' 윤석열 13.5%…2위 이재명 바짝 추격

조재호 기자l승인2020.07.17l수정2020.07.17 08: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치, 야권 주자 선두' 윤석열 13.5%…2위 이재명 바짝 추격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1.8%포인트(p) 차이로 바짝 뒤쫓으며 3위에 올랐다.
17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서치앤리서치가 서울신문 의뢰로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은 13.5%를 얻어 29.6%를 기록한 이낙연 민주당 의원과 15.3%를 기록한 이재명 지사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이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가 내려지기 전에 이뤄졌지만, 야권 대선주자 후보가 뚜렷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의미있는 수치라는 의견이다.
윤 총장은 고위 공무원 신분으로 정치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 1월말 여론조사에서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를 누르고 야권 1위, 전체에서는 이낙연 의원에 이어 2위에 오른바 있다.
이어 지난달 30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10%초반대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이 의원과 이 지사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야권으로만 놓고 보면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윤 총장을 선택한 응답자의 특성을 분석하면 이념 성향별, 지역별, 연령대별로 다른 야당 후보들의 지지층을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이 임명한 현 정권의 고위 공직자가 야당 대선후보로 받아들여지는 셈이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4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윤 총장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자기의 소신대로 직무를 수행하고 있는 분"이라며 "그분이 실질적으로 대권에 야망을 갖고 있는지 정확히 판단할 수 없고 그건 현직에서 윤 총장이 물러나서 실질적으로 의사표시를 하기 전까지 뭐라고 말씀 드리기 어렵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리서치앤리서치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재호 기자  ecobrain@na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