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추미애 “제대로 알고 질의하라” 발끈… 통합당 “싸우려고 왔나”

정금태 기자l승인2020.07.23l수정2020.07.27 05: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회, 추미애 “제대로 알고 질의하라” 발끈… 통합당 “싸우려고 왔나”

국회가 대정부 질문에 추미애 법무장관 질의를 두고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은 야유와 고성으로 가득했다. 21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부터 과거의 구태가 되풀이됐다.
국회가 첫 날부터 첫 대정부질문부터 막말 오간 21대 국회 이날 대정부질문은 통합당 첫 주자로 나선 김태흠 의원 질의 때부터 불꽃이 튀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에게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질의하며 “(피해자가) 2차 가해를 받고 있다”며 “장관님은 ‘내 아들 건들지 말라’고 아주 세게 말씀하시던데 이럴 때 2차 가해자에 강력 대응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아들 논란이 나오자 어금니를 꽉 깨문 추 장관은 목소리를 높이면서 “제 아들은 아무 문제가 없다, 질의에도 금도가 있다”고 맞받았다. 그러자 김 의원이 최근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을 겨냥해 “왜 검찰총장을 겁박하느냐”고 물었고 추 장관은 “(지금 이게) 질문입니까?”라고 반문한 뒤 “질문이 겁박이라면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추 장관이 초선 의원 시절 법무부 장관의 검찰에 대한 수사 지휘권 폐지법을 발의했다며 “내 편 수사하니까 받아들일 수 없다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당시는 3당 야합으로 만들어진 정권이었고 검찰 수사독립 보장이 안 됐던 24년 전”이라며 “지금은 수사 독립성이 철저히 보장돼 있고 이를 깨고 있는 검찰총장을 문책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이 “2014년 대정부질문 때 ‘열심히 하고 있는 검찰총장 내쫓지 않았냐’고 했던 추 장관이 취임하자마자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수사팀을 공중분해시켰다”고 하자 추 장관은 “제대로 알고 질의하라”고 맞섰다. 김 의원은 “그래서 이 정권이 뻔뻔하다는 것”이라며 언성을 높였고, 여당 의원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김 의원은 “좀 듣고 있으라고요”라고 한 뒤 추 장관에게 “조국의 적은 조국이라는 의미로 ‘조적조’, 추미애의 적은 추미애라는 뜻에서 ‘추적추’라는 말을 항간에서 들어봤냐”고 말하기도 했다.
법무부 장관 입장문 가안에 담긴 ‘수명자’라는 표현을 두고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게 유출됐다는 논란으로 옮겨가자 긴장은 최고조로 치솟았다. 김 의원이 “장관님 발언 자료 다 뒤져봐도 ‘수명자’란 말을 쓴 적이 없다”고 하자 추 장관은 “그래서 어쨌다는 겁니까”라고 언성을 높였고 김 의원은 “싸우러 왔냐”, “내 말 끊지 말라. 의장님 주의 좀 주시라”고 했다. 급기야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의장석에 다가가 추 장관의 답변 태도가 불성실하다고 항의하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를 잠시 중단하고 추 장관에게 “정중하게 답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금태 기자  mark101712@kakao.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금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