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김종인 미래통합당 광주를 찿아 호남 민심 잡기....

에코환경뉴스l승인2020.08.22l수정2020.08.22 08: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치,김종인 미래통합당 광주를 찿아 호남 민심 잡기....

전 대통령들과 보수정당 대표들이 광주를 찾지 않은 건 아니었습니다.박근혜, 전 대통령 (2013년 5월 18일) : 5.18 국립묘지를 방문할 때마다 가족들과 광주의 아픔을 느낍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았고,5.18 단체들은 5.18 옛 묘역에서 따로 행사를 치렀습니다.
황교안 전 한국당 대표는 광주를 찾을 때마다 곤혹을 치렀는데요.황 전 대표는 분향도 하지 못한 채 기념식을 빠져나오기도 했고 물세례를 피해 역무실에 몸을 피하기도 했죠.

그때와 비교하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광주행은 시작이 남달랐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19일) : 1980년 5월 17일 저는 대학 연구실에 있었습니다. 역사의 법정에선 이것 또한 유죄입니다.
보수정당 대표가 5·18 민주묘지를 공식 참배하고 무릎을 꿇은 건 처음. 박수도 나왔지만, 항의도 거셌는데요.
광주 시민 : 미래통합당 망언 의원부터 제명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김 위원장. 같은 질문이 거듭되자 기자회견장에서 이렇게 답했습니다.
과거에 5.18에 대해서 망언을 하신 분들은 이미 당에서 다 지금 멀리 떨어져 계시지 않나, 이렇게 생각합니다.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고 주장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등 인사가 이젠 통합당과 깊은 관련이 없다는 김 위원장.

그 답변은 지난 5월. 이젠 소속 정당이 달라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던 주호영 원내대표 답변에서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않았고

무엇보다 사실관계가 틀렸습니다.김진태 전 의원은 현재 미래통합당 강원도당 춘철화양갑당협위원장입니다.
여전히 누가 발포를 명령했는지 모른다.해서 광주 시민들이 입법화를 기다리는  법안이 있습니다.진상규명과 역사 왜곡 처벌, 유공자 예우 등이 담긴 '5·18 3법'입니다.

5.18 유족회 등 3개 단체 대표들이 김 위원장을 만나 법안 통과 협조 각서를 써달라, 요구했다는데요.

김 위원장의 답변은 이러했습니다.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19일) :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협조하리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통합당을 대표해 광주를 찾아 용서를 구했지만, 제명과 처벌 법안에 대해선 원론적 태도만 보인 김 위원장.원외 인사라는 한계 때문일까요.행동으로 진정성을 증명하기 위해 말을 아낀 걸까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19일) : 다시 과거로 돌아가지 않느냐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해 공감하고 따라올 것

영남권 한 재선 의원. 호남만 험지가 아니라며 역차별 우려를 표시했고 이미 제명됐다지만 차명진 전 의원. 왜 통합당을 도매급으로 끌고 들어가 무릎 꿇렸냐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19일) : 저는 6·25 당시 북한군 총칼에 할머니를 잃었습니다. 쫓기는 자의 공포와 고립된 자의 좌절을 알고 있습니다.]

다음 달 정기국회에서 5.18 관련법들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전망입니다.쫓기는 공포와 고립의 좌절을 잘 아는 김 위원장. 과연 어떻게 진정성을 증명할까요.김 위원장의 '진심'은 곧 시험대에 오르고 그 결과는 통합당 의원들이 결정합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