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야당은 문대통령의 시간 밝히라" 요구에.. 청와대"안 된다"는 세가지 이유

조재호 기자l승인2020.09.29l수정2020.10.01 06: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야당은 문대통령의 시간 밝히라" 요구에.. 청와대"안 된다"는 세가지 이유

서해바다에서 실종된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과 관련,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 부각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청와대가 비공개 영역으로 남겨둔 문 대통령의 ‘시간대별 행적’을 고리로 삼아서다. 국민의힘이 27일 ‘당일치기’로 진행한 청와대 1인 릴레이 시위도, 28일 국회 앞 계단에서 연 긴급의원총회도 핵심 메시지는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 했나”였다.

야당이 논란이 되고 있는 문 대통령의 시간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가 북한군과 접촉한 뒤 생존해 있었던 시간’과 ‘A씨 총살 이후 문 대통령 보고까지 걸린 시간’ 등이다. “대통령의 24시간은 개인의 것이 아니고 공공재”라는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문 대통령의 발언까지 다시 언급하며 야당이 몰아세우고 있지만, 청와대는 28일 “(시간대별 행적을) 추가로 공개할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청와대 침묵의 이유는 크게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 번째는 ‘문 대통령의 주요 일정을 이미 공개했다’는 것이다. 북한군에 의한 A씨 사망을 정부가 공식화한 24일 기자들과 만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시간대별 상황'이라는 명목으로 문 대통령에게 보고된 상황을 개괄적으로 공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밝혔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이 A씨를 해상에서 발견했단 첩보를 22일 오후 6시 36분 문 대통령에게 서면 보고했다 △북한이 이 월북 의사를 밝힌 실종자를 사살 후 시신을 훼손했다는 첩보를 22일 오후 10시 30분 입수, 분석을 거쳐 오전 8시 30분 문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했다 △추가로 파악한 사실관계에 대해 23일 오전 9시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등의 내용이었다.

그러나 야당이 문제 삼는 '핵심'은 여전히 빠져 있다. 22일 오후 10시30분 이후 대통령 대면 보고까지 왜 10시간이나 걸렸는지, 정부는 A씨 사망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23일 새벽에 관계장관회의까지 열었는데 문 대통령에겐 왜 보고되지 않았는지는 설명되지 않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이 실종 공무원을 사살한 뒤 불로 태워 시신을 훼손했다는 첩보를 접했을 때 확인이 먼저임은 불문가지이며, 이런 상황에서 취했던 일을 청와대는 이미 있는 그대로 상세하게 공개했다"고 말했다.

조재호 기자  ecobrain@na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