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추미애 장관-평검사 충돌…“나도 커밍아웃” 200명 넘게 ‘실명 반발’

법무부와 검찰의 충돌이 전례 없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에코환경뉴스l승인2020.10.31l수정2020.11.05 08: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법무부,추미애 장관-평검사 충돌…“나도 커밍아웃” 200명 넘게 ‘실명 반발’
법무부와 검찰의 충돌이 전례 없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그동안에는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간의 대결 구도였다면, 지금은 추 장관이 직접 평검사들과 충돌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검찰 내부통신망에 사실상 추 장관을 비판하는 댓글이 200개 넘게 달리고 있는데요.
전국에 걸쳐,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습니다.무엇보다 “나도 커밍아웃 하겠다” 즉 실명을 달고 비판하고 있습니다.인사상 불이익도 감수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는거죠.
검사들의 릴레이 댓글이 달린 곳은 어제 오후 최재만 춘천지검 검사가 검찰 내부전산망에 올린 게시글입니다.
최 검사는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의 검찰 개혁 비판을 '커밍아웃'이라고 한 추미애 장관을 향해 "그렇다면 나도 커밍아웃하겠다"고 적었습니다.최검사는 "방침에 순응 안 하면 인사와 감찰로 압박하는 게 검찰개혁이냐"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그러자 이 글에 검사들이 릴레이 댓글로 지지와 동참 의사를 밝힌 겁니다.
"나도 커밍아웃" 이라는 문구 옆에 숫자를 붙이는 방식인데, 동참한 검사가 하루 만에 200명을 넘었습니다.
대전지검 소속 검사는 "반대의견을 얘기하는 검사에게 재갈 물리는 게 검찰 개혁이냐"는 댓글을 달았고, 또 다른 검사는 "검찰 구성원들을 윽박질러도 정치권력의 검찰권 장악이라는 본질은 절대 안변한다"고 적었습니다.
검사들이 실명 댓글로 '커밍아웃'에 동참한 건 현대판 연판장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어제 윤 총장이 격려 방문한 대전지검과 고검에선 한 직원이 장문의 응원글을 자진 낭독하기도 했습니다.
응원글은 "무소의 뿔처럼 홀로 버텨내시는 게 안쓰럽다, 저희가 작은 뿔이 돼 드리겠다"는 내용인 걸로 전해졌습니다.검사들의 집단 반발이 온라인 공간을 넘어 평검사 회의 같은 움직임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