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미국 바이든 당선에 축하 메세지, 문 대통령 바이든에 “같이 갑시다!”

박재희l승인2020.11.09l수정2020.11.10 07: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 미국 바이든 당선에 축하 메세지, 문 대통령 바이든에 “같이 갑시다!”

문대통령, 8일 바이든 당선인에 트위터로 축하 메시지…트럼프 결과 ‘불복’ 염두한 듯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한국 정부도 새로운 한미 관계 준비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SNS를 통한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우리의 동맹은 강력하고 한미 양국의 연대는 매우 견고합니다”라며 “한미 공동의 가치를 위해 두 분(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 함께 일해 나가기를 고대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양국 관계의 미래 발전에 기대가 매우 큽니다. 같이 갑시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결과 승복 등으로 미국 대선이 종결된 후 공식적인 축전과 전화통화로 바이든 당선인에 연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정부 부처도 바이든 행정부의 한미관계 인식이나 한반도 정세 이해 등을 파악하고, 우리의 입장을 전달할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 

당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공식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공식적으로는 한미 외교회담이 목적이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요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인사들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미에서 강 장관은 9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오는 11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한다.   

강 장관은 이날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두루두루 의회나 학계 쪽 인사들을 좀 많이 만날 계획”이라며 “민감한 시기지만 한미관계를 더 굳건히 다지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유익한 대화를 많이 나눌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바이든 측 인사를 만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정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다. 가서도 계속해서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휴일임에도 국방부도 분주하게 움직였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재민 차관을 비롯해 국방정책실을 중심으로 관련 부서 담당자들이 대부분 출근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이 한미관계 회복을 강조하면서 우리 국방부는 한미 현안 관리 및 한미동맹 강화 전략 등을 구상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차관을 중심으로 가칭 ‘전략TF’를 가동하며 미국 대선 결과가 한미동맹과 한반도 안보정책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대비해 왔다”고 말했다.

통일부 역시 대선 결과에 따른 미국 대북정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방미 여부도 조만간 결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에서도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축하 메시지가 나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 시대에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 믿는다”며 “바이든 당선인은 ‘가치를 공유하는 타국과의 협력이 미국의 힘을 더욱 크게 할 것’이라고 했다. 그 말에 동의한다. 한미의 굳건한 동맹을 바탕으로 동북아시아와 세계 평화를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썼다.

박재희  jeilled@nsve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희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