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cc [나우! 지구촌] ‘하지말라 전해라’…中관광객, 갈매기 잡고 ‘인증샷’

에코환경뉴스l승인2015.12.12l수정2015.12.12 05: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나우! 지구촌] ‘하지말라 전해라’…中관광객, 갈매기 잡고 ‘인증샷’
(외신종합=Eco환경뉴스)12,12,허철호 부장,바닷가에서 날아다니는 갈매기를 억지로 붙들고 기념사진을 찍는 몰상식한 중국 관광객들의 모습이 포착됐다.11일 인민망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윈난성 쿤밍시의 호수(하이껑공원)에서 바다갈매기를 구경하던 몇몇 관광객이 더 생생한 ‘인증샷’을 위해 갈매기가 날아가지 못하도록 억지로 붙잡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소 이 호숫가에는 먹이를 이용해 갈매기를 유인하는 관광객을 쉽게 볼 수 있는데, 사진이 찍힌 9일(현지시간) 역시 수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아 갈매기와 가까운 거리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때 중년으로 보이는 관광객 무리의 일부가 머리 바로 위에서 날고 있는 갈매기를 손으로 붙들었고, 놀란 갈매기가 날개를 퍼덕이자 더욱 강한 힘으로 새를 압박한 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
갈매기를 붙잡은 관광객과 일행으로 보이는 또 다른 남성들은 매우 즐거운 표정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를 들이댔고, 이들을 말리는 주변 사람들을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사진 속 남성은 다른 사람들도 갈매기를 가까운 거리에서 찍을 수 있도록 돕기도 했다.
몰상식한 관광객들의 행태를 포착한 사람은 이 지역에서 30년 넘게 바다갈매기를 찍어 왔다는 남성이다. 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갈매기를 괴롭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찍은 것은 벌써 네 번째다. 이런 관광객 대부분은 쿤밍이 아닌 외지에서 온 사람들이며 그저 재미를 느끼거나 더 좋은 기념사진을 위해 이같은 행동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갈매기를 보면 정말 마음이 아프다”면서 “몰상식한 관광객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는 것은 더 이상 이런 사람들이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민망은 “매년 겨울이 되면 수 만 마리의 붉은부리갈매기가 쿤밍을 찾는다. 이미 1만 마리가 넘는 갈매기가 쿤밍에 도착했고, 12월 중순이면 나머지 붉은부리갈매기도 쿤밍에 도착할 것”이라면서 “셀 수 없이 많은 갈매기들이 모이는 장관을 보기 위해 이 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점차 늘고 있다”고 전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