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 제재 대상 선박 1/3이 국적 위장

에코환경뉴스l승인2016.03.06l수정2016.03.06 0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北 새 제재 대상 선박 1/3이 국적 위장

(국제=Eco환경뉴스)03,06,보도 본부장, 이번에 유엔 대북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선박 31척 가운데 3분의 1이 국적을 다른 나라로 위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이 북한 배들은 가깝게는 주로 중국과 러시아 근처에 있고 멀게는 동남아시아까지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새 유엔 대북 제재 첫 사례로 필리핀 수비크만에서 몰수당한 북한 화물선 '진텅호'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해 봤습니다.그런데 수비크만에 정박한 것으로 파악된 진텅호 국적이 시에라리온으로 돼 있습니다.이뿐이 아닙니다.

벌크선인 여명호는 탄자니아로, 화물선 황금성 3호는 캄보디아 국적으로 나옵니다.

새로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의 일반 화물선과 벌크선, 화학 탱크선 31척을 모두 확인했더니 1/3에 이르는 10척이 다른 나라 국적으로 등록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탄자니아와 몽골, 캄보디아 등 북한과 친선 교류 관계가 있는 국가들이 동원됐습니다.

지금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배들의 실시간 위치를 추적해 봤더니, 대부분 중국과 러시아 근처를 돌아다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하지만 멀게는 동남아까지 간 배도 여러 척 발견됐습니다.이렇게 북한은 국제사회 감시의 눈을 따돌리려고 선박 국적을 위장하거나 이름을 바꿔 왔습니다.이번에 채택된 유엔 새 제재는 그래서 이례적으로 제재 대상이 된 북한 배의 국제해사기구 고유 번호도 모두 공개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에 필리핀 항구에서 몰수당한 북한 선박은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계속 비슷한 사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