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롯데마트, 시민에 사과하고 130억원 사회환원

에코환경뉴스l승인2016.07.11l수정2016.07.11 06: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롯데마트, 시민에 사과하고 130억원 사회환원

(광주=Eco환경뉴스)07,11,심찬섭 부장, 9년 이상 지속돼 온 롯데쇼핑(주) 광주월드컵점(이하 ‘롯데’)의 불법무단전대 문제가 일단락 짓게 됐다.광주광역시는 롯데가 “광주시민과 광주시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과 함께 내년 2월까지 무단전대를 완전히 제거하고, 지역사회에 130억원의 사회 환원금을 내놓겠다고 약속해 옴에 따라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광주시는 무단전대 문제가 계약해지 사유에는 해당하나, 월드컵점 내 입점업체 및 종사자 등 시민이 입을 직․간접적 피해와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롯데와의 협의를 통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이에, 롯데마트 김종인 대표이사는 7일 오후 윤장현 시장을 찾아 광주시민께 사과하고 사회환원과 재발방지의 뜻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의 불법 무단전대 문제는 지난해 10월 김영남 광주시의원의 시정질문을 통해 부각된 사안으로, 이후 롯데의 무단전대를 전면 조사한 결과 지난 2007년부터 2015년까지 롯데가 매해 대부면적의 21~29%에 해당하는 3928~5319㎡를 지속적으로 무단전대 해온 사실이 밝혀졌다.롯데의 무단전대 문제의 심각성은 계약해지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넘어 시민사회에 안긴 깊은 실망감과 악화된 시민정서에 있었다.

이에, 광주시는 롯데 사안을 시민의 눈높이에서 틀림을 바로 잡고, 시민에게 이득이 되는 방향으로 해결한다는 원칙을 갖고 이 문제에 접근하고,계약해지에 관한 결정에 앞서 불법상황을 우선 제거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롯데 측에 시정 및 향후 계획을 요구했다.

롯데는 이러한 시의 요구에 “광주시민과 광주시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과 함께 무단전대는 내년 2월까지 조속히 제거하고, 지역사회에 130억원 규모의 사회환원금을 출연하겠다고 밝혀왔다.또한, 롯데의 무단전대 제거도 총 무단전대면적 4847㎡ 중 3243㎡를 직영으로 전환해 전환율이 66.9%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광주시는 “2013년 롯데의 무단전대 사실을 인지하고 바로잡을 기회가 있었음에도 장기간 조치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시에도 책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반성과 함께 앞으로 철저히 관리․감독을 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