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묘역 35주기 앞두고 참배객 줄이어

올해 새롭게 조성된 53m길이 벽화 에코환경뉴스l승인2015.05.11l수정2015.05.11 05: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 5·18 묘역 35주기 앞두고 참배객 줄이어


▲ 52m의 벽화

2015년05월10일(eco환경뉴스) 광주 심찬섭 기자 5·18 희생자 7백여 명이 안장된 민주묘지에는 주말 연휴 동안 유족을 비롯해 참배객 수천 명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5·18 35주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광주·전남 지역 추모 분위기가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국립 5·18 민주묘지 진입로에 추모 리본 수천 개가 걸렸습니다.

 

참배객들은 추모탑 아래서 묵념과 분향을 하고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묘지를 둘러봅니다. 5·18 35주기를 일주일가량 앞둔 주말 유족과 참배객 수천 명이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영령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행복하게 따뜻한 날씨 속에서 활동할 수 있는 것도 여기 계신 민주 열사분들과 민주화 운동에 희생되신 많은 분이 계셨기 때문에 대학생으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지 않나..." 유족뿐만 아니라 중고등학생과 종교계, 학술단체 회원들의 참배도 줄이었습니다.

 

올해 새롭게 조성된 52m 길이의 벽화를 보며 5·18의 참상을 떠올려봅니다.

 

"행방불명된 사람들의 시신을 아직 못 찾았다는 게 더 슬픈 것 같아요. 돌아가신 분들을 못 찾으니까 마음이 아프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시민들을 감금하고 고문했던 상무대 영창 체험관에도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두고 정부와 오월 단체의 갈등이 올해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오월 단체가 행사 불참을 선언하면서 정부가 행사 파행을 막기 위해 뾰족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5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418호  |  TEL : (02) 898-1394  |   FAX : (02) 898-1396  |  H.P : 010-7938-2533
청주지사 : 충북 청주시 흥덕구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TEL: (043) 262-2224   |   FAX : (043) 263-2224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l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사업자번호 397-92-00006  |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20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