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진보단체 "입국 거부 해외 민주통일인사 귀국 허용해야"

에코환경뉴스l승인2017.09.21l수정2017.09.21 0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진보단체 "입국 거부 해외 민주통일인사 귀국 허용해야"

(서울=Eco환경뉴스)09,21,허태양 취재부장,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를 비롯한 40여 개 진보단체는 20일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입국이 거부됐던 해외 인사들의 귀국을 허용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해외민주통일인사 귀국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정부 정책 비판, 북한 방문 등을 이유로 민주통일 인사들의 귀국이 차단되어 많은 인사가 아직 귀국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추진위는 "2004년 이후 입국이 허용되었던 일본 한통련(한국민주통일연합) 임원들은 이명박 정부 들어 귀국이 차단된 이래 박근혜 정부 들어 여권 발급마저 거부됐고, 작년 7월에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동포 활동가 2명이 '사드 반대'를 이유로 입국이 금지됐다"고 전했다.

추진위는 "이렇게 입국이 거부되고 있는 인사들이 현재까지 파악해본 바로도 35명이 넘는다"면서 "이러한 귀국 차단 조치는 해외동포판 '블랙리스트'라 할 수 있으며, 인권적 견지에서도, 민주 실현의 견지에서 용납될 수 없는 부당한 조치로서 이전 정권들의 적폐로 규정, 청산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우리는 청와대와 통일부, 법무부 등 유관 기관과의 간담회, 귀국 차단의 문제점을 밝히는 토론회 등을 개최하여 정부의 올바른 조치를 촉구하고, 이를 기반으로 10월 말 촛불 항쟁 1년을 맞아 해외민주통일 인사들의 귀국을 실현하여 토론회, '동포 환영의 밤' 등의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진위 위원장으로는 이창복 6·15 남측위 상임대표의장, 함세웅 신부,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대표 등 각계 인사들이 선출됐다.


에코환경뉴스  webmaster@ecohknews.co.kr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환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8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