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찰서장 직인 '내맘대로'…경찰관이 상장 위조했다 발각

경찰 비위 알고도 상부에 보고 안 해…문제 불거지자 수사 착수 이길수 기자l승인2018.12.22l수정2018.12.22 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구, 경찰서장 직인 '내맘대로'…경찰관이 상장 위조했다 발각

경찰 비위 알고도 상부에 보고 안 해…문제 불거지자 수사 착수

 대구 한 경찰관이 경찰서장 명의 상장을 위조해 지인에게 넘겼다가 교육 당국에 발각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해당 경찰서에서는 이 같은 비리를 확인하고도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채 최근까지 문제를 덮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사실관계를 뒤늦게 파악한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직위 해제하고 관련 사안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대구 한 경찰서 정보과에 근무했던 A 경위는 지난해 7월 서장 명의 상장을 위조해 지인 B씨에게 건넸다.

"고등학생인 아들 대학 진학에 상장이 있으면 도움이 된다"는 B씨 부탁에 A 경위는 임의로 상장을 작성한 뒤 경무계에 비치된 서장 명의 직인을 찍어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최근 B씨 아들은 학교 측으로부터 퇴학 처분을 받았고 이에 불복해 제기한 행정심판 과정에서 경찰서장 명의 상장이 위조된 사실이 밝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현직 경찰관이 경찰서장 명의를 임의로 발급하는 비위가 드러났지만, 해당 경찰서는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에도 책임자인 경찰서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

또 A경위는 지난 6월 일선 파출소로 발령이 났으며 최근까지 정상적으로 근무를 해왔다.이런 까닭에 경찰이 비리 사실을 알고도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해당 경찰서 측은 "올해 8월 서장이 바뀌었고 상장이 위조된 사실도 이달 초에 확인했다"며 "서장에게 보고하지 않은 것은 실수다"고 말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A 경위는 직위 해제했으며 공직비리수사팀에서 관련 사안을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다"며 "경찰관서장 명의 표창 및 감사장 발부에 문제점이 없는지 확인하고 재발방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길수 기자  Ecoh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