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폼페이오-김영철, 워싱턴 고위급회담 종료, 50분간 회담

김정환l승인2019.01.19l수정2019.01.19 05: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외신, 폼페이오-김영철, 워싱턴 고위급회담 종료, 50분간 회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18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조율하는 '워싱턴 담판'에 나서 약 50분간 회담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놓고 세부 조율에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2차 정상회담의 성과를 내기 위해 비핵화 의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2차 정상회담 조율..비건 등 국무부 한반도 라인 참석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PG)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김 부위원장은 회담 직후 백악관으로 이동,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50분께 워싱턴DC 듀폰서클호텔에서 고위급회담에 들어갔다. 이 호텔은 전날 방미한 김 부위원장의 숙소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전 10시 45분께 호텔에 도착, 엘리베이터를 타고 9층 회담장으로 올라갔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알렉스 웡 국무부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 국무부 한반도 라인이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9층 스카이라운지 연회장 '더하이츠' 입구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비건 특별대표와 함께 셋이서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김 부위원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응답 없이 회담장으로 들어갔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놓고 세부 조율에 나섰다.

북미 정상의 2차 회담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고 이미 물밑 논의가 이어진 만큼 회담 시점과 장소 등은 이르면 이날 발표될 수도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2차 정상회담의 성과를 내기 위해 비핵화 의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회담 개시 50분쯤 후인 오전 11시40분께,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비건 특별대표 등 미측 협상단이 회담장 밖으로 나왔고, 김 부위원장도 그로부터 20분쯤 뒤 차편으로 경찰차의 호위를 받으며 호텔을 나섰다.

AFP통신은 김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면담을 위해 백악관으로 이동했다고 전했고,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을 오후 12시 15분 만난다고 보도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친서를 갖고 방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환  swlss2110@g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