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국, 역습 한 방에 와르르...8강 탈락

최재영 기자l승인2019.01.26l수정2019.01.26 07: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스포츠, 한국, 역습 한 방에 와르르...8강 탈락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중동의 복병 카타르에 덜미를 잡혀 59년 만의 우승 꿈을 조기에 접었습니다.
이번에도 상대의 '선 수비 후 역습' 작전에 무너졌습니다.대표팀은 공을 점유하고도 기회를 쉽게 만들지 못했습니다.
중원에서 볼을 돌리며 침투를 노렸지만, 전방으로 찔러주는 패스는 견고한 상대 수비에 번번이 끊겼습니다.황인범과 주세종의 중거리 슈팅이 나왔지만 골문 안쪽을 향하지 않았습니다.
후반에는 불운도 겹쳤습니다.대표팀의 첫 유효슈팅이던 황의조의 슛은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았고, 김진수의 회심의 프리킥은 골포스트를 맞고 나갔습니다.
손흥민도 한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지만 마무리가 아쉬웠습니다.지루한 0대 0 균형은 카타르 역습 한 방에 무너졌습니다.
아피프가 내준 공을 아템이 기습적인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습니다.
한순간 방심으로 골을 헌납한 뒤 곧바로 반격에 나선 대표팀은 황의조가 동점 골을 뽑는 듯했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노골이 선언됐습니다
대표팀은 이후 구자철과 지동원, 이승우를 차례로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는 못했습니다.
벤투 감독은 느린 빌드업이 문제였다고 진단했습니다.
[파울루 벤투 / 축구대표팀 감독 : 한쪽에서 반대편까지 공이 도달하는 데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렸습니다. 우리는 효율적이지 못했습니다.]
한 수 아래의 팀을 만나도 좀처럼 수비를 뚫지 못한 점은 대표팀의 과제로 남았습니다.
[황의조 / 축구대표팀 공격수 : 수비적인 팀들만 만났기 때문에 공격 입장에서 풀어나가기 힘들었고, 공격수로서 이겨냈어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많이 아쉽습니다.]
59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렸던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돌풍의 희생양으로 전락하면서 또다시 4년 뒤를 기약하게 됐습니다


최재영 기자  Ecohknewschoi@ne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