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INF 탈퇴' 트럼프 "모두 참여한 더좋은 새조약 희망"…中 겨냥?

배상길l승인2019.02.02l수정2019.02.02 04: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외신, 'INF 탈퇴' 트럼프 "모두 참여한 더좋은 새조약 희망"…中 겨냥?

미국이 러시아와 체결한 중거리 핵전력(INF) 조약의 이행 중단과 6개월 후 탈퇴를 공식화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새로운 군축 조약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모든 사람이 크고 아름다운 방(room)에 모여 훨씬 더 좋은 새로운 (군축) 조약을 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주장하는 러시아의 'INF 미준수'를 겨냥, "한쪽이 그것(조약)을 준수하지 않아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이는 러시아와의 INF 재협상을 넘어 중국 등이 참여 새로운 조약 체결의 필요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러시아가 INF를 준수하지 않고 있다"면서 INF 탈퇴를 위협하면서도 러시아의 조약 준수를 촉구하는 한편, 중국을 거론하면서 "그들(중국)도 포함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에도 "장차 언젠가 시(진핑 중국) 주석과 내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함께 심각하고 통제할 수 없는 상태가 된 군비 경쟁에 대한 의미 있는 중단을 논의하기 시작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국무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러시아가 협정 준수로 복귀하지 않으면 조약은 종결될 것"이라면서 미국의 INF 이행중단과 6개월 후 탈퇴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백악관을 통해 성명을 내고 러시아의 조약 위반을 주장하며 "미국은 INF 조약에 따른 의무 이행을 중단하고, 러시아가 조약을 위반하는 모든 미사일과 발사대, 관련 장치를 파괴하지 않는다면 6개월 후 탈퇴를 위한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상길  sork1125@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7길65 B-01호 (합정동,월드아트빌)  |  전화번호:010-7938-2533  |  TEL:02-338-9995  |   FAX:02-338-9743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