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무책임·무성의"

배정옥 기자l승인2019.02.08l수정2019.02.08 0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 탈핵부산시민연대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무책임·무성의"

탈핵부산시민연대는 7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울산 울주군 신고리 원전 4호기 가동을 허가한 것을 두고 "무책임하고 무성의한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연대는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신고리 4호기 안전기준 검토도 없이 380만명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원안위를 '핵 진흥 정책 거수기'로 규정하고 원자력안전위 해체를 촉구했다.원안위는 이달 1일 96회 회의에서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4호기 운영허가안'을 심의, 최종 가동 허가를 내렸다.

이는 2011년 6월 한국수력원자력이 운영허가를 신청한 지 7년 8개월 만이다.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에 따라 건설 중인 원전은 신고리 5·6호기와 신한울 1·2호기 등 4기가 남게 됐다.


배정옥 기자  ecohknews555@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정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