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강원 고성, 한 그루에 수천만 원…‘명품 소나무’만 노렸다

김연수 기자l승인2019.02.21l수정2019.02.21 0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강원 고성, 한 그루에 수천만 원…‘명품 소나무’만 노렸다
강원도 고성군에서 소나무를 몰래 캐 빼돌리던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이들이 훔친 소나무는 조경용으로 가치가 높아 한 그루에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소나무가 자생하는 강원도 고성의 산속 군락집니다.
통째로 캐낸 소나무가 넘어져 있습니다.인근엔 소나무를 캐낸 자리가 움푹 파여져 있습니다.소나무를 몰래 캐낸 현장입니다.
47살 정 모 씨 등 밀거래 일당 14명은 지난해 11월과 12월 2차례에 걸쳐 소나무 5그루를 캐내, 3그루는 외부로 반출했습니다.
이창하/강원도 고성경찰서 수사과장 : "전동 기계를 동원해서 전문적으로 소나무를 산에서 끌고 내려갈 수 있게끔 했다는 게 특징입니다."
소나무를 쉽게 반출하기 위해 산지를 훼손해 운반로까지 만들었습니다.소나무를 훔치는 과정에서 손쉬운 이동을 위해 보시는 것처럼 주변의 나무들도 훼손했습니다.
밀거래 일당이 노린 소나무는 조경용으로 가치가 큰 이른바 명품 소나무입니다.
수령이 2백년이 넘는데다 나무 모양과 줄기 껍질 무늬가 뛰어나, 한 그루에 수천만 원을 호가합니다.
경찰은 조경업자 의견을 근거로 5그루의 가치를 2억2천만 원으로 산출했습니다.
조경업 관계자/음성변조 : "상품성이 좋은 것들은 8천만 원, 1억 원, 6천만 원 이렇게 호가하니까. 견물생심이라고 탐이 나니까, 무단 굴취를 하는 거죠."
이 일당들은 소나무를 캐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등산객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경찰은 소나무 밀반출이 더 있었을 것으로 보고 이들을 대상으로 추가 범행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연수 기자  yresu777@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