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아차엔진 결함 알고도 은폐?…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 종료

김기남 기자l승인2019.02.21l수정2019.02.21 0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회, 기아차엔진 결함 알고도 은폐?…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 종료
현대차그룹이 차량 결함을 의도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현대차그룹이 차량 결함을 알고도 사후조처를 취하지 않고 차를 계속 팔면서 이익을 봤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2017년, 현대기아차에 대해 국내 첫 승용차 강제 리콜 결정을 내린 국토교통부.
운행 중 시동이 꺼지고 연료 호스에 균열이 생기는 등 5건의 제작 결함 때문이었습니다.
대상은 24만 대에 달했습니다.
조무영/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장/2017년 5월 : "그동안의 리콜사례나 소비자 보호 등을 감안할 때 리콜 처분이 타당하다는 결정을 내리고..."당시 국토부는 현대기아차가 결함 사실을 알고도 의도적으로 은폐했을 가능성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이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오늘(20일) 현대기아차 품질관리부서와 남양연구소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내부 문서와 전산자료를 확보했습니다.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리콜 규정을 위반했는지 파악할 계획입니다.특히 세타2 엔진 결함 등을 인지하고도 조사가 있기까지 은폐했는지가 핵심 조사 대상입니다.
이와 함께 적절한 사후조처를 취하지 않고 미뤘는지도 조사 대상입니다.
또, 결함을 은폐하고 일정기간 이상 해당 차종을 지속적으로 판매해 재산상 이익을 취했는지도 살펴볼 계획입니다.현대기아차는 일부 차량의 엔진 리콜 적정성과 관련해 현재 미국 검찰의 수사도 받고 있습니다.
미국 검찰은 2015년과 2017년에 실시한 리콜의 신고시점과 리콜 대상차종의 범위가 적절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년 전 안전운행엔 지장이 없다고 주장해 온 현대기아차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기남 기자  3191459@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