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북미회담 D-3 여, 성공기원 국회공동성명 추진…"초당협력 촉구"

김정환l승인2019.02.25l수정2019.02.25 07: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주당,북미회담 D-3 여, 성공기원 국회공동성명 추진…"초당협력 촉구"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사흘 앞으로 다가온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국회 차원의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특히 연초부터 계속된 여야 대립으로 의사일정 합의조차 이루지 못하고 있는 교착 국면을 벗어나서 3월 임시국회를 열어 한반도 정세변화와 산적한 민생현안에 이제라도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는 국민 모두가 원하는 것인 만큼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홍영표 원내대표가 초당적 '북미정상회담 지지 결의안'을 제안했으나 한국당 반대로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문제만큼은 여야가 따로 없다. 비록 결의안은 무산됐지만 북미정상회담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한국당의 관심과 적극적 지지표명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다음날 예정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 회동에서 국회 차원의 지지 성명을 내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한언론사와 통화에서 "문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예정된 만큼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기대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현재 국회 차원에서 검토 중인데 내일 논의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의사일정 합의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손혜원 국정조사' 관철을 고수하는 한국당 원내지도부를 겨냥한 비판도 지속했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국회를 여는 데 조건을 내 거는 시대는 지났다. 막말 전당대회 다니면서 연말정산 1천만원 가까이 환급받고, 세상에 이런 일이"라며 "한국당은 세비 반납하고 조건 없이 국회에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15개 광역단체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폄훼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을 고리로 한국당 일각의 '극우 결집' 시도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전국 15개 광역단체장이 5·18 망언을 규탄하는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한국당은 이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그럼에도 전당대회에선 5·18 망언 사태를 극우 지지자 결집과 정쟁을 위한 수단으로만 악용하려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군사독재정권과 계엄군이 광주시민과 국민에게 남긴 상처는 아직도 치유되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제라도 책임있는 정당다운 면모를 보여주기 바란다"며 해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 윤리위 징계 협조를 요구했다.

 


김정환  swlss2110@g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