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주보 해체 반대 시위" 회의장 박찬 민간위원들.. 민관회의 무산

배상길l승인2019.02.27l수정2019.02.27 06: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환경,"공주보 해체 반대 시위" 회의장 박찬 민간위원들.. 민관회의 무산

26일 충남 공주보에서 열릴 예정이던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금강 공주보 처리를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가 농민단체를 비롯한 민간위원 전원의 참석 거부로 무산됐다.

윤 이장에 이어 민간위원들 모두 "공주보 해체 철회"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회의장 밖에서는 공주시민 500여 명이 "4대강 사업 반대론자들로 구성된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 공주보 해체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공주보 철거 반대 투쟁위원회 등 공주보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26일 오전 충남 공주시 금강 공주보사업소 앞에서 ‘공주보 해체 반대 궐기대회’를 열고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공주보 해체 의견에 항의하고 있다.

공주보 철거 반대 투쟁위원회 등 공주보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26일 오전 충남 공주시 금강 공주보사업소 앞에서 ‘공주보 해체 반대 궐기대회’를 열고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공주보 해체 의견에 항의하고 있다. 공주=뉴스1
26일 충남 공주보에서 열릴 예정이던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금강 공주보 처리를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가 농민단체를 비롯한 민간위원 전원의 참석 거부로 무산됐다.

이날 오전 10시 회의장에는 전체 위원 24명 중 민간위원 전원(12명)을 포함해 23명이 찾았다. 하지만 민간위원 윤응진 우성면 평목리 이장이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이미 보 처리 방안을 발표한 상태에서 협의체 회의를 하는 것은 절차상 문제가 있다”며 불참을 선언했다. 윤 이장에 이어 민간위원들 모두 “공주보 해체 철회”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회의장 밖에서는 공주시민 500여 명이 “4대강 사업 반대론자들로 구성된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 공주보 해체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최창석 공주보철거반대투쟁위 공동대표는 “현 정권이 ‘이명박 정권에서 4대강 보 건설이 졸속으로 이뤄졌다’고 비판하지만 이번 환경부의 보 해체 결정 역시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주시민들이 환경부의 결정에 대해 졸속이라거나 탁상행정이라고 반발하는 이유는 이 지역 ‘금강 물막이의 흑역사’를 보면 확연해진다. 공주는 농업용수 확보 외에도 백제 유적인 공산성의 경관 유지와 상수원 확보, 수상스포츠 발전 등 다양한 목적의 금강 활용 수요가 있었다.

시는 상수원 확보를 위해 1990년 공주대교(길이 480m) 밑에 높이 3m의 돌보를 만들었다. 이어 2001년 지금의 공주보 상류 지점에 농업용수 확보와 공산성 경관 유지 등을 위한 러버댐 건설을 추진해 116억 원의 예산까지 확보했으나 환경단체와 하류 시군의 반대로 무산됐다. 시는 2008년 금강교 인근 하류인 백제큰다리 밑에 26억여 원을 들여 길이 284m, 높이 3m의 돌보를 건설했다. 이 돌보는 백제큰다리 교각 세굴 방지와 주변 농업용수 확보, 공산성 경관 유지, 백제문화제 개최 시 부교 및 유등 설치에 필요한 수심 확보 등을 위한 것이었다.

공주대교 돌보는 2009년부터 상수원이 대청댐으로 대체되면서 용도 폐기됐다. 백제큰다리 돌보는 공주보 건설로 수량이 충분해져 필요가 없어졌다. 두 돌보는 2010년 4대강 사업을 위한 준설로 교각 주변만 제외하고 모두 철거됐다.

하지만 이번에 환경부 계획대로 공주보가 해체되면 기존의 다양한 수요가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농업용수 확보는 관정 추가 설치 등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하지만 공산성 경관 유지와 백제문화제 및 구석기축제를 위한 수심 확보 등을 위해 시는 두 돌보의 재건 건의를 검토하고 있다. 공산성은 2015년 송산리고분군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공주의 대표적인 백제 유적이다. 시는 지난해 9월 백제문화제를 치르기 위해 정부에 요청해 완전 개방했던 공주보를 46일 동안 다시 닫아 수심을 확보했다. 두 돌보의 재건에는 40억여 원(각각 20억여 원)이 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배상길  sork1125@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