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대우조선 기업결합심사 불확실 상태서 기업실사는 탁상행정"

한석구l승인2019.04.08l수정2019.04.08 19: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남, 대우조선 기업결합심사 불확실 상태서 기업실사는 탁상행정"

'대우조선해양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와 '대우조선 매각문제 해결을 위한 거제시민대책위'는 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을 노동자와 시민의 힘으로 막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은 논의단계부터 당사자가 배제된 밀실야합이고 현대그룹을 위한 재벌 특혜다"며 "특히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기업이 탄생하면 LNG운반선의 전 세계 점유율이 63%에 달해 독과점 문제를 유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지만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이러한 문제 제기에도 법무법인, 회계법인을 통한 기업실사를 진행 중이다"며 "기업실사가 끝났다 하더라도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이 수주 계약한 30여 개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심사 결과에 동의를 구하지 못하면 인수합병 자체가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장 중요한 기업결합심사가 불확실한 조건에서 기업실사를 강행함으로써 전형적인 탁상행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대우조선 인수합병이 암초에 걸려 좌초하는 형국이 되는 것은 애초 국내 조선산업의 발전전망을 마련하지 못한 정부의 정책 부재에 문제가 있다"며 "인수합병을 이대로 둔다면 노동자들의 고용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한국 조선산업 미래마저 갉아먹는 역주행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문제투성이 인수합병 즉각 중단과 정부의 제대로 된 조선산업 발전정책 수립을 요구했다.

특히 오는 10일 거제 옥포중앙사거리에서 지역민과 노동자의 힘을 모아내는 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한석구  tiger0096@never.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