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 주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최

장민경 기자l승인2019.04.09l수정2019.04.09 06: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환경부,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 주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최
4월 8일 월요일부터 4월 12일 금요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미래지향적 기후변화 적응을 주제로 2019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적응주간 행사가 열립니다.
4월 8일부터 12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려
이번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 주간'은 지난해 12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이 환경부와 손잡고 세계 최초로 주간 행사를 우리나라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열리는 것으로, 환경부가 주최하고 유엔기후변화협약, 인천광역시, 국가기후변화 적응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합니다.
2014년 발간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 적응'은 모든 국가가 기후 및 기후의 영향에 대응하여 적합한 행동이나 태도를 취하고, 피해를 완화 또는 회피하거나 주어진 기회를 이용하여 긍정적인 결과를 이끄는 것을 뜻합니다.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 주간'은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을 높이고, 전 세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문제 해결을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습니다.
103개국 담당자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의 적응 정책을 공유하고, 적응 이행력 강화를 위한 해결책 논의
이번 행사에는 오바이스 사마드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차장, 야닉 그레마렉 녹색기후기금 사무총장, 주디스칼 유엔자본개발기금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대표가 참석합니다. 또한, 유엔기후변화협약 국가 적응계획 홍보대사인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 기후변화 적응 부문의 최고 권위자인 진 폴루티코프 호주 국가기후변화 적응 연구소장 등 다수의 석학들을 비롯해 103개국에서 각국의 기후변화 적응 담당 공무원, 전문가, 시민사회, 산업계 등 500여 명이 참여합니다.
4월 8일 오전 10시부터는 개회식이 열리는데요,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과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가 기조 연설을 하며 이는 환경부와 유엔기후변화협약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 www.youtube.com에서 '환경부' 또는 'UNFCCC'을 검색하면 볼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미래 지향적 기후변화 적응'으로, 기후변화에 대해 실질적으로 적응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뿐만 아니라 기술·산업·방법론 등 모든 부문에서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장민경 기자  Ecoh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