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안 썩는 페트병, 분리 배출해도 재활용은 ‘절반’뿐

장민경 기자l승인2019.04.17l수정2019.04.17 06: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환경, 안 썩는 페트병, 분리 배출해도 재활용은 ‘절반’뿐
최근 생활 쓰레기 뿐만 아니라, 재활용 처리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특히 페트병같은 경우, 라벨을 제대로 떼고 배출해야 재활용이 쉬운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하지만 곧바로 재활용하기 어려운 것들이 적지 않습니다.
[천치용/재활용 업체 관계자 : "각 가정에서 배출하는 형태에서 세척을 해서 내보내거나 이런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오염도가 보시는 것처럼 많이 심각하다고 볼 수 있죠."]
특히 페트병에 붙은 라벨이 골칫거리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물질들이 곳곳에 그대로 묻어있고, 라벨지도 제거되지 않은 상태입니다.하루에 처리하는 200톤 가운데 라벨이 제거된 채 들어오는 건 10%에 불과합니다.
결국, 기계로 라벨을 없애야 합니다.
갈고리와 바람을 이용해 라벨을 찢고, 광학 선별기로 색깔을 분류합니다.잘게 조각낸 뒤 '양잿물'에 담가 접착제와 오염물질을 제거합니다.페트병 조각은 무거워 가라앉고 위에 뜨는 라벨은 건져 없앱니다.
라벨을 없앨 때까지 되풀이하는 이 과정에서 손상돼 버리는 페트병 조각도 늘어납니다.페트병 분리배출률은 80%에 이르지만, 실제 재활용하는 비율은 절반밖에 되지 않는 이유입니다.
[홍수열/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소장 :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라벨 조각들이 섞여들어 가는 것 자체가 재생 플레이크에 재생원료 품질을 떨어뜨리는 거거든요."]
낮은 재활용률 탓에 우리나라는 일본과 동남아 등지에서 폐페트병 조각을 수입하고 있습니다.


장민경 기자  Ecoh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