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손학규 "새 정치세력 모으면 내년 총선서 원내 2당도 가능"

허철호l승인2019.05.30l수정2019.05.30 0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래당, 손학규 "새 정치세력 모으면 내년 총선서 원내 2당도 가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9일 "내년 총선에서 제 3지대가 크게 열리고 새로운 정치세력, 중도개혁세력을 모으면 바른미래당이 원내 2당까지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총선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 심판이 이뤄질 것이다. 보수세력의 결집체라는 자유한국당은 미래 비전을 가지고 있지 못해 바른미래당에 대한 지지가 확대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설사 원내 2당이 못 되더라도 원내교섭단체 정도가 아니라 지난 총선을 능가하는 의석수를 확보하는 등 아주 의미 있는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내 일각의 대표 퇴진 요구를 거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를 시작한 이후 줄곧 표방해 온 중도개혁과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루기 위한 저의 확고한 의지가 당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개인의 정치적 욕심 때문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이런 발언은 당내 일각의 사퇴 요구를 재차 일축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손 대표는 개소식 축사에서도 "지금 당 상황이 좀 어렵지만 여기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하면 총선 승리의 기틀을 잡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를 열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날 이뤄진 청와대 인사수석과 국세청장·법제처장 인사를 비판한 뒤 "문재인 정부는 총선에서 심판받아야 한다"고 했다.

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민생대장정'에 대해서는 "야당 대표가 안에서 일을 해야지 밖에서 그런 것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손 대표와 대립각을 세웠던 오신환 원내대표는 개소식 인사말을 통해서는 비판 발언을 자제하며 "당이 상당히 어려운데 더욱더 매진해서 바른미래당이 정책정당, 젊은정당, 정의로운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철호  hchnews@empal.com
<저작권자 © 에코환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1567번지 덕인빌딩3층302호  |  전화:043-262-2224  |  팩스:043-263-22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상길
대표 : 배상길  |  발행인 : 배상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10951  l  사업자번호 397-92-00006   l  제보·문의 : sork1125@hanmail.net
Copyright © 2019 에코환경뉴스. All rights reserved.